장녕 뉴스
 
 
홈페이지
>장녕 뉴스>장녕 뉴스
타카시마야가 “안간다”
09-02

  타키시아야가 안 간다.
  원래 8월에 중국 시장을 퇴출하겠다는 일본 지명 백화점 타카시마야가 최근에 갑자기 “다시 자신감을 가지게 되어” 계속 영업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실 “안간다” 뒤에 중국 유통 시장의 커다란 매력이기도 하여 상해가 계속 고수준으로 개방을 하고 비즈니스 환경을 개선하는 노력을 보이는 것이었다.
  “문닫고 청산”부터 “다시 길을 떠나기”까지
  상해시 장녕구 홍교로에 있는 상해 타카시마야는 일본 지명 백화점 타카시마야가 중국 대륙에 있는 유일한 매장이다. 2012년 영업 후에 계속 일본 상품 판매를 메인 특색으로 하였고 그 중에서 “독점 판매” 시리즈도 꽤 있었다.
  올해 6월에 상해 타카시마야에서 공고에 따라 아무리 기업에서 계속 애쓰고 영업하고 있는데 예상치 못한 소비 구조 변화와 업계 경쟁의 악화 그리고 실체 매장 소비 저하 등의 영향을 받아 2019년8월25일에서 영업을 중지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곧 문닫겠다고 들었는데 빨리 사야겠다. 여기 참 기억이 가득하구나” “여기 일본 수입 상품은 되게 특색이 있는데 참 안타깝네”……사이트에서 많은 네트즌들이 타카시마야에 대한 호감과 중국 시장을 퇴출하는 아타까움을 표하면서 여니어 타카시마야를 찾아갔다.
  소비자들이 이 백화점과 이별하기를 준비하는 렵에 전기를 맞이하게 되었다. 8월23일에 타카시마야에서 >를 발표했고 관리 신탁사의 지지 그리고 상해시와 장녕구 관련 부서의 협조를 받아 다시 영업하겠다는 자신감을 되찾게 되었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상해 타카시마야에서 8월25일 후 계속 정상 영업을 하겠다는 결정을 내려 다시 길을 떠나 더욱 우수한 백화점이 되겠다는 목표를 이루겠다고 하였다.
  “반복해서”다시 중국 시장을 이해했다
  “문닫고 청산”부터 “다시 길떠나기”까지 짧은 2 달 동안 과연 무슨 일이 있었길래 타카시마야가 다시 안 가기로 했을까?
  관리 신탁사의 지지와 지방 정부의 협조가 당연히 타카시마야가 남는 중요한 원인이었다. 하지만 치열한 유통 시장 경쟁 속에서 기업이 오래 남기려면 자기자신이 기회를 찾아야 한다는 것은 일본 백화점 용두인 타카시마야가 뚜렷이 알고 있을 것이다. 사실 문닫겠다고 발표되는 두 달 동안 “발자국찍기 기념”과 “땡잡기” 등 각종 심리로 전에 미지근한 타카시마야가 아마 영업 후 “유량”이 제일 큰 시간을 맞이했을 것이다. 통계에 따라 올해 7월에 상해 타카시마야 백화점 전체 매출액이 1억원을 초과했고 상해 전체 백화점 중에서 4위를 차지했다고 하였다.
  문닫기 전에 이렇게 많은 인기를 얻기 때문에 타카시마야 관리층들의 생각이 점점 변해졌다. 문닫을 시간이 다가올수록 더욱 떠나기 서운해졌다.
  어려움이 적지 않지만 앞을 향해 보면 기회가 더 많아질 것이다. 중국 경제가 전형 중에 있어 커다란 내수 시장의 잠재력을 불러일으키는 데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된다; 상해에서 “상해 쇼핑” 브랜드를 전력으로 만들고 있어 국제 소비 도시 건설을 가속화되고 있다; 타카시마야가 있는 장녕궁서 중국 국제 수입 박람회를 적극적으로 대응해 상권 환경도 개선하고 소비 능급을 높이려고 한다.
  인터넷에서 타카시마야에게 아이디어를 적극적으로 내준 소비자도 종종 있었다. “가족간에 교류 체험을 추가해라” “다 하지 말고 일본 서비스 특색을 돋보여야 한다”……이렇게 여러 가지 원인으로 타카시마야에서 “다시 길을 떠나겠다”는 결정을 내렸다.
  비즈니스 환경의 “조공” 전세계 유통 경기 시장이 점점 치열해진다
  사실 타카시마야가 “안간다”라고 하기 전후에 외자 유통 브랜드들이 끊임없이 상해와 중국에 진입되고 있다.
  전세계 제일 큰 회원제 재고보관 매장 코스트코(Costco) 첫 중국 매장이 곧 상해에 오픈될 것이고 그리고 프랑스 고단 백화 거두 라파예트 백화점과 독일 체인점 유통 기업 알디가 상해에서 새 매장을 열었다 …… “물에 잠긴 배, 그 옆으로 무수한 배가 오가고, 병들어 쓰러진 나무 앞에 봄은 뭋 나무에 만개 하나니”라고 중국 유통 시장의 매력이 여전하다.
  알디 중국 지역 주석인 진우강은 오픈 후에 시장 반응이 “예상을 초과했고”, 상해에서 계속 새로운 매장을 열 계획이고 “중국구 본부의 인정이 이미 신청 중이다”라고 말했다.
  “신유통의 도성” “국제 소비 도시”란 상해가 중국 유통 시장 매력을 통찰하는 최고의 창구이다. 통계에 따라 2019년 상반기에 상해시 사회 소비재 총 매출액이 6661.44억 원이 되어 작년 동기보다 8.4%를 늘었다고 한다. 각종 브랜드 “첫 매장” 498집이 들어왔고 그 중에서 “전국 첫 매장”이 136집이어 계속으로 전국에서 앞장설 것이다.
  기업이 남고 떠나는 것은 시장 행위이고 더 우수한 비즈니스 환경을 만드는 것은  정부의 책임이란다. 겨우 8월에 상해에 여러 가지 큰 개방 조치를 취었다. 6일에 상해 자유 무역구 린강 신규편성지역이 “등장”되어 더욱 국제 영향력과 경제력을 가진 특수 경제 기능구를 만드는 데 목표를 두고 있다. 13일에 다국적 기업 지역 본부 등 기능성 기관이 상해에 모이기 위하여 서비서업 외자 시장 준입 제한을 한층 더 완화시켰다.
  우수한 비즈니스 환경의 “조공”을 받아 상해가 전세계 유통 경기장로서의 매력이 가해진다. 가게를 내는 것을 예로 들면 작년에 가게를 열기만 하면 영업집조와 식품 유통 허가증 등을 다시 만들어야 했다. 하지만 상해에서 최신으로 출시한 “한 허가증에 여러 장소”란 정책이 체인점 기업의 “통점”을 딱 찍어 신청 자료도 반 정도 줄어들 뿐만 아니라 현장 처리 완료 가능란 “녹색 통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더욱 우수한 환경, 더욱 개방된 시장, 더 치열해진 경쟁도 꼭 일으킬 것이다. 소비자들의 이별 정서가 사라진 후에 다시 길을 떠나는 타카시마야가 정말로 “신생”을 맞이할 수 있을까? 우리가 한 번 기대해도 될 것이다.

 

Produced By 大汉网络 大汉版通发布系统